트랜스포머 - 이 아이는 나중에 헬리콥터가 될 거에요

2020. 10. 11. 19:10트랜스포머/실사판

반응형
SMALL

1993년 당시 해즈브로는 침체됐던 트랜스포머 시장을 다시 열기 위해 <트랜스포머 제너레이션 2> 일명. G2라는 이름으로 프랜차이즈를 재개했습니다. 비록, 상업적으로 G2는 결과적으로 실패한 케이스지만 이 노력이 없었다면 트랜스포머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은 <비스트 워즈>는 끝내 나오지 못했을 것이고, 트랜스포머 시리즈는 영원히 사라졌을 가능성이 컸기에, 나름대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기입니다.

G2가 출시될 당시 새로운 완구를 제작하긴 했지만, 구 완구를 새롭게 도색해서 판매하는 경우도 꽤 많은 편이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캐릭터 역시 그 당시 G2 제품으로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G2 시장의 침체로 끝내 제품이 나오지 못한 비운의 케이스였지요.


캐릭터 일러스트와 미발매 된 장난감

이 디셉티콘 정찰대 Seekers 캐릭터는 미출시 상품으로 남아, 장난감 캐릭터 설정조차 알 수 없는 캐릭터입니다. 그저 전신이 검은색으로 도색된 상태임을 감안해, 이 캐릭터는 시커먼 몸을 장점으로 삼아 야간 전투와 스텔스 전투기의 역할을 다하는 캐릭터가 아니었을지 모릅니다.

이렇게 미 출시된 캐릭터로 영영 묻히는 캐릭터였는데, 이 캐릭터는 훗날 전 세계에 트랜스포머란 작품을 알리는데 막대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전투기가 아닌 헬리콥터로 말이죠,

 

 

 

그 이름은 블랙아웃 Blackout. 2007년에 개봉한 영화 <트랜스포머>에서 충격적인 변신 장면을 통해 전세게를 놀라게 한 캐릭터입니다. G2 시절 처음으로 기획된 디셉티콘 블랙아웃은 끝내 출시되지 못한 비운의 캐릭터로 남았으나, 그 이름은 트랜스포머란 프랜차이즈를 전 세계에 확실히 알리는데 공헌하게 됐습니다.


초창기 블랙아웃-사운드웨이브 디자인

영화판 블랙아웃의 뒷 이야기를 하자면, 원래 이름은 블랙아웃이 아닌 사운드웨이브가 될 뻔 했습니다. 몸속에 미니콘 격에 해당하는 스콜포녹을 수납하는 점과 충격파를 날리는 묘사, 메가트론의 충신으로 묘사되는 모습을 보면 사운드웨이브에 걸맞은 캐릭터였지요. 하지만, 블랙아웃이란 이름이 결정되면서 출시되지 못 했던 트랜스포머의 한을 풀어준 케이스가 아닐가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노아2020.10.11 19:18

    블랙아웃의 기원은 G2의 블랙아웃이였나보군요… 신캐인줄 알았는데 나름 근본캐였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0.10.11 19:21 신고

      완구는 끝내 나오지 못 했기에, 기획에만 있던 캐릭터로 보는 것이 맞을 겁니다.

      비록 원래 나올 무대엔 나오지 못 했지만, 영화로 캐릭터를 잡아서 다행입니다.

  • 프로필사진
    D.rise.C2020.10.11 19:26

    어떻게 보면 오랫동안 뭍혀 있던 이름을 재발굴해서 하나의 로봇이 된 셈이군요. 그리고 트포 1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보여주게 되었고요. 변신 장면으로 눈도장 찍었으니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0.10.11 20:03 신고

      의도한 건지는 알 수 없지만, 블랙아웃이란 이름이 묻혀있다가 사용된 케이스라 개천에서 용 났다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레드2020.10.11 19:56

    [엑소더스]에서 메가트론을 구했던 비교적 무명의 검투사 출신의 디셉티콘이었던 것도 그렇고 어째 어른의 사정으로 이름조차 공개되지 않았다가 베이버스에서 최초로 변신한 트랜스포머로 강렬한 인상을 준 걸 보면 스토리 외적이든 내적이든 대기만셩형 캐릭터지 않을까 합니다.(열렬히 추종하는 메가트론도 대부분 시리즈에서 개천에서 난 용 케이스인 걸 보면 묘해집니다.)

    블랙아웃가 사운드웨이브로 등장할 예정이었던 인터뷰는 본 포스팅에서도 다뤘지만 세부적인 또다른 부분은 '머리' 디자인이지 않을까 합니다. 사운드웨이브의 머리가 디셉티콘의 심볼의 모티브가 되었듯이 블랙아웃의 머리 디자인도 디셉티콘의 심볼 부분을 닮았으니 말이죠.


    P.S: 메가트론 스타스크림과 비슷한 몸집에 잠입 및 해킹 시도를 한 걸 보면 사운드웨이브가 맞는 것 같으면서도 은근 허술한 일처리와 괜히 인간들에게 위기감 조성한 걸 보면 불필요한 행동을 하지 않는 점이랑 고자샷 당한 것도 그렇고 사웨랑 맞지 않는 것 같아 다행인가 싶으면서도 DOTM의 사운드웨이브의 최후를 보면 뭐라 말하기 힘들어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0.10.11 20:03 신고

      대기만성형 캐릭터… 여러모로 적절한 별명입니다. <엑소더스>를 비롯한 얼라인드 소설을 읽지 않아서 그 행적을 몰랐는데, 상당히 일찍 메가트론 밑으로 들어갔었군요.

      G1은 사운드웨이브의 머리를 디셉티콘 마크로 만든 케이스로 보는데, 블랙아웃은 그 반대에 해당하는 케이스라는 점도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p.s. DOTM이야, 당시엔 시리즈의 마지막 에피소드였으니, 소설판 메가트론을 제외하면 간부들이 다 죽던 작품이니 어쩔 수 없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