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 - 트레일러 공개

2021. 9. 10. 23:50게임

반응형
SMALL

플레이스테이션 쇼케이스 2021을 통해 게임 <갓 오브 워 시리즈>의 최신 작 <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의 첫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본 게임은 2022년에 출시될 예정이며 기존 <갓 오브 워 시리즈>에서 선보인 쇠사슬 액션과 블레이드 역시 선보이는 것이 특징. 본격적으로 라그나로크를 맞이하는 스토리 라인이 전개되는 것인지 아직까지 알 수 없지만, 흥미로운 것이 많이 나옵니다.


미드가르드가 핌불베르트에 의해 얼어붙었기 때문에 겨울이 배경입니다.

크레토스와 성장한 아트레우스 부자.

예언에 따르면 핌불의 겨울이 라그나로크로 이어진다며 라그나로크가 얼마 안 남은 걸 상기하는 아트레우스.

아트레우스는 자신이 누구인지, 로키가 누구인지 알기 위해서 기을 나서려하지만 크레토스는 허락하지 않습니다.

전작과 달리 크레토스와 대적하는 프레이야. 아들 발두르의 죽음으로 완전히 적대하게 됐습니다.

머리만 남은 아티펙트(…)가 아니고 조언자 미미르.

미미르의 말에 따르면 오딘은 감히 주인공 일행이 상상도 못하는 일을 꾸미고 있답니다.

아트레우스는 자신들을 도와 오딘을 막을 협력자가 필요하다 얘기합니다. 크레토스는 전쟁의 신 티르를 떠올리지만, 티르는 이미 전작에서 죽은 인물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죽은 것치고는 오딘이 티르의 흔적을 못 찾게 꽁꽁 숨겨뒀다고 알려주는 미미르.

청소년으로 성장한 아트레우스를 보고 놀란 난쟁이 대장장이 브록.

라그나로크를 막으려 하지만, 그걸 막기 위해선 전쟁을 일으켜야한다면?

사슬 액션이 일부 부활.

전쟁만이 유일한 방법이 아니라고 알려주는 크레토스. 혈기왕성하던 시절의 크레토스는 폭력만으로 해결책을 갈구할 수 밖에 없던 상황에 처했었지만, 이번 만큼은 아닙니다.

아트레우스를 걱정하기에 항상 아버지로서의 입장으로 생각하지만, 시원시원하게 해결되지 않아 아트레우스가 장군처럼 생각해보라하자 화를 내는 크레토스. 이게 아버지의 마음이다 인석아…

"자넨 점잖고 이성적인 사람같군… 자넨 점잖고 이성적인 사람인가?"

이번 게임의 주역 중 하나인 토르의 목소리가 처음 나옵니다. 낮게 깔리면서 울리는 목소리가 인상적.

전작 엔딩 장면의 토르 등장 장면이 그대로 사용됐습니다. 때문에 본편 시점 토르의 모습은 안 보여줍니다.

그렇게 오딘이 꽁꽁 숨겨둔 티르를 찾은 크레토스 부자.

크레토스 보다 훨씬 거구인 티르. 의외로 양팔이 멀쩡합니다.

타이틀 로고로 마무리…

…인줄 알았는데, 훗날 로키의 아내로 나오는 거인 앙그르보다가 등장합니다. 일단 나잇대는 아트레우스와 비슷해 보이지만, 전작에 거인 타무르와 모습이 안 나온 페이가 거인족인 걸 생각하면 인간의 형태로 변신한 것일까는 의문을 가져봅니다.


요르문간드의 존재와 아트레우스가 로키임이 밝혀지면서 <갓 오브 워>의 북유럽 신화는 시간대가 상당히 꼬인 것으로 묘사되는 만큼, 이번 작품에서 라그나로크의 전조가 나오는 것으로 끝나는 건지, 타임슬립 엔딩을 해서 로키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아트레우스를 암시할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상당히 흥미로운 전개가 펼쳐지리라 생각합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1.09.11 14:01 신고

    후반의 앙그르보다와 티르에 등장에 놀랐습니다. 전작이 다음 내용이 궁금해지는 스토리이자 큰 떡밥을 남기고 갔는데, 이번엔 어떤 떡밥이 추가될지, 어떤 스토리로 이어질 지 궁금합니다.

    p.s. 개인적으로 라그나로크부터 타임 패러독스와 관련된 스토리가 나오지 않을까 싶은 느낌이 듭니다. 극중에서 로키의 자식과 아내가 등장하는 부분이나, 방황하는 듯한 아트레우스 등등..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9.11 21:27 신고

      앙그르보다와 티르의 등장은 놀라움의 연속입니다. 티르는 전작에 죽었던 것처럼 나왔으면서 이번에 출연하는 만큼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됩니다.

      p.s. 아무래도 본편 시점의 요르문간드는 100년 후 벌어지는 라그나로크 시간대에서 왔지만, 라그나로크가 3년 뒤에 벌어질거라 한 만큼 시간이 많이 꼬였지요. 이에 관한 이야기도 진행됐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etter arc2021.09.11 14:57 신고

    왠지 이번에도 부자관계가 또 삐걱댈 것 같고 앙그르보다가 나타나고 토르와의 대결과 티르의 행방 이번에도 여러가지를 다룰 것 같네요 그리고 프레이야가 적대관계로 나온 만큼 보스전이 묘하게 기대되는군요. 아들과는 다르게 어떻게 표현될까 싶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9.11 21:28 신고

      되도록이면 프레이야를 죽이지 않으려고 할텐데, 최후에는 프레이야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 아닐까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다크사이드2021.09.12 23:01 신고

    핌불베트르가 찾아온 와중에 일부 지역은 겨울이 아닌것처럼 보이는 지역도 있어서 말씀하신대로 타임슬립의 가능성도 있어보입니다. 더군다나 전작에서도 요르문간드가 타임슬립을 통해 과거로 왔었으니..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09.17 22:13 신고

    요르문간드가 미래에서 과거로 타임슬립한 걸로 보이는 묘사와 소설판에서 이미 크레토스가 큰 손주인 펜리르와 조우한 점, 원전 북구 신화에서 로키가 라그나로크의 도래를 앞당기는 전승과 본편에서도 라그나로크가 예정보다 빨리 다가오고 있다는 언급들을 보면 정말 미래의 로키가 모종의 이유로 과거로 암약해서 최종보스가 되는 전개로 가지 않을까 합니다.

    자식들과 생이별하게 되는 로키와 앙게르보다를 보면 이미 한차례 그리스 신들의 졸렬한 행위로 가족을 잃은 크레토스와 평행이론이 보이는데 자식들과 생이별하게 되는 과정에서 아트레우스가 막나가게 되고 이걸 크레토스가 어떻게든 막으려는 전개로도 갈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9.17 22:51 신고

      오딘 말고도 미래에서 넘어온 로키라… 조금은 다르지만 마블 코믹스의 <로키: 아스가르드의 요원> 같은 느낌일까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21.10.25 16:59 신고

    여러모로 기대도 걱정도 되는 갓옵워 라그나로크지만, 문제의 원인(...) 앙그르보다에 대해 좀 흥미로운 가설이 하나 나오긴 했더라고요?

    머리에 꽂은 핀이 고대 이집트의 여신 이시스를 상징하는 모양과 비슷해서, 마침 이집트도 다녀와 본 티르가 거기에서 낳고 북유럽까지 데려온 딸이 아니냐는 추측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제작진들이 앙그르보다를 통해 표현하는 이집트인=흑인 설이 곱게 보이지는 않네요ㅋㅋ 그거 지금 와서는 완전 흑인판 환단고기로 확정된 지 오랜데.

    차라리 논란이 일었을 때 '고증이 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매력적인 캐릭터로 만들어냈다. 이 아이와 함께 있는 매 순간을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라고 당당하게 말했으면 좋았을걸... 예전부터 신화를 멋대로 뒤틀기로 유명한 게임 시리즈긴 했는데, 트위터에서 그렇게 시비를 터는 걸 보고 좀 놀라긴 했습니다 그려.

    p.s. 이번 라그나로크에서 의외로 빨리 북유럽 사가가 끝난다고 합니다. 그럼 그 다음작부터는 앙그르보다로 예고한 이집트 신화로 넘어가려나 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10.25 21:33 신고

      앙그르보다에 대한 흥미로운 가설이라… 하지만 당시 이집트인의 피부색은…… ㅋㅋㅋ

      여러모로 고증 비틀기는 물론 고증 파괴를 일삼는 시리즈였지만 SJW를 방불케하는 제작진의 모슴은 참……

      p.s. 북유럽 신화 이야기를 너무 빨리 끝내는 것 아닐까 싶을 정도로 청천벽력 같은 소식입니다. 적어도 삼부작 정도는 뽑아줄 거라 생각했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