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무비 2와 드래곤 길들이기 3 - 짧은 후기

2019. 2. 11. 23:42영화 이야기/후기

반응형
SMALL

벌써 3회차 (더빙 2회차, 자막 1회차)에 접어든 영화 <레고 무비 2>. 계속 봐왔지만, 무척이나 마음에 듭니다.

전체적인 틀은 예상을 한 스토리지만, 예상치 못한 반전에 놀랐던 훌륭한 영화입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풍자와 교훈의 조화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쉬운 게 있다면, 한국어판이 번안곡도 훌륭하게 나왔는데, ㅂㅈㅎ을 주연에 캐스팅했다는 병크…

2편을 안봐서 벼락치기로 보고, 금일 보게 된 <드래곤 길들이기 3>. 보기 전까지는 라이트 퓨리에 대해 부정적이었는데, 히컵과 투슬리스의 독립을 훌륭하게 묘사해준 애니메이션이라 생각이 짧았다는 걸 깨닫습니다. 다만, 악역의 카리스마는 2편의 드라고 블러드비스트가 더 뛰어나서 3편의 악역은 밋밋한 편.


<레고 무비 2>는 새로운 후속작 여부를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지만, <드래곤 길들이기 3>는 훌륭하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히컵과 투슬리스의 모험을 말끔히 끝내서 기뻤습니다. 드림웍스가 <드래곤 길들이기>의 이야기를 추가로 제작한다면 후일담 수준의 단편 애니메이션을 추가한다면 좋겠어요. 괜히 <토이 스토리>처럼 끝내놓고 추하게 적폐팔이 하지 말고…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19.02.12 17:38 신고

    성우계의 박가놈 등판과 아쉬운 악역을 제외하면 재밌게 보신거같아 다행입니다. 드래곤 길들이기의 경우는 1편을 워낙 인상깊게 봐서 후속작들이 잘 나올까 싶었는데 이참에 2-3편 몰아봐야 할듯!

    p.s. 토이스토리 후속작은 아직 제대로 나온 정보도 없긴하지만, 이것도 PC광풍에 휩쓸리나 싶은 기사가 떠서 불안감이 생깁니다. 트릴로지 3절까지 했으면 됐지 뭘 뇌절까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02.25 22:13 신고

      늦은 답변에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올립니다.

      성우계의 박가놈… 으으…… 전작에도 나와서 나올거라곤 예상했지만, 주연급에 캐스팅되서 아직도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드래곤 길들이기 쪽의 악역은 2편의 악역이 더 좋았는데 말이지요. 3편의 악역은 뭔가 밋밋한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p.s. 후일담겸 외전인 <토이 스토리 오브 테러>와 <공룡전사들의 도시>는 재밌게 봤는데, 후속작이 나온다니… 여러모로 곤란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