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 워 포 사이버트론 - 어스라이즈 스카이워프 리뷰

2021. 6. 4. 22:33제품 리뷰/트랜스포머

반응형
SMALL

<트랜스포머: 워 포 사이버트론>의 두 번째 장 '어스라이즈'의 한정 라인으로 출시된 썬더크래커 스카이워프 세트 제품의 리뷰입니다. 이번에는 스카이워프 리뷰를 하게 됐습니다.

조형 자체는 어스라이즈 스타스크림과 100% 동일하기에 차이점은 색상 밖에 없습니다. 다만 스카이워프의 경우 다른 둘과 차별화 되는 개성적인 얼굴을 하고 있는 것이 돋보이지요.


패키지 이미지.

측면엔 비클 모드로 아크를 공습하는 썬더크래커와 함께 그려졌습니다. 뒷면에는 그려지 바로는 계급은 같지만 소속은 다릅니다.

썬더크래커는 디셉티콘 공군 보병 소속이나 스카이워프는 공군 블랙 옵스 소속. 계급은 둘다 부사관입니다.

블리스터 박스.

비클 모드. 스타스크림, 썬드크래커와 마찬가지로 F-15 이글을 기반이나 라이선스가 없어 유사하게 만들어진 비클입니다.

역시나 스타스크림과 동일 조형이 사용돼서 구조적으론 완전 동일합니다. 하지만, 검정과 보라색에서 오는 색감은 차이가 급니다.

위/아래.

비행이 가능한 기체는 역시 혼 스테이지에 올려봐야죠.

디셉티콘의 매력은 늘 제공권 장악에 있습니다.

정찰대/시커즈 모여라~!

이제 로봇 모드로 변신합니다. 이쪽 역시 변신에 편의를 위해 널레이를 분리해주세요.

발이 되는 엔진부를 정리해주고 다리를 녈려줍니다.

날개를 돌리고 가슴팍을 열어 내부에 수납된 양팔을 꺼내줍니다. 그리고 기수를 정리해서 내부에 넣어주세요.

양팔을 꺼내 준 뒤, 노즈콘에서 머리를 꺼내주면 완성.

로봇 모드 전신.

스타스크림과 썬더크래커 때도 그랬듯이, 기본적으로 정찰대들은 다 같은 몸체를 공유하는 캐릭터들이라 색만 다릅니다. 썬더크래커와 마찬가지로 흰색/회색 부분이 메탈릭 실버로 변경된 것이 특징.

썬더크래커와 마찬가지로 메탈릭 실버 도색이 잘 어울립니다.

얼굴 접사. 본래 제가 받은 제품은 얼굴에 점이 있었지요.

지금은 메탈릭 실버 도료를 약간 사용한 것으로 메꾸는데 성공합니다. 확대하면 약간의 자국처럼 보이는 게 나오지만 크게 문제되지 않을 정돕니다. 현재는 살짝 긁어내서 자국도 없앤 상태입니다.

스카이워프의 얼굴은 처음 공개됐을 당시 좀 이상하다고 말하긴 하지만, 화내는 얼굴이 잘 살아난 형태입니다.

다른 정찰대와 마찬가지로 오른팔엔 널레이가 달렸고, 발이 되는 엔진부 역시 잘 살렸습니다.

역시나 똑같은 조형이라 흔적 기관이 존재.

가동을 살펴보죠. 목 가동은 볼 조인트라 360도 회전 가능합니다.

팔 가동. 정직하게 90도로 움직입니다.

허리 가동이 없어 바로 다리 째기.

무릎 앉아도 무난하게 됩니다.

WFC 제품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발목 가동 역시 존재.

모두 어스라이즈 스타스크림 조형과 공유하는 사양입니다.

무기가 되는 널레이는 팔에 부착된 상태지만.

애니메이션 1화에서 나온 것처럼 분리해서 손에 쥘 수 있습니다.

여러모로 스타스크림 보다 유능합니다. 메가트론을 향한 충성심이 높은 것은 물론, 뛰어난 전투력이 돋보이는 녀석이지요. 명령을 받지 않으면 뭔가를 해내지 못 하는 모습도 종종 보입니다. 머리가 좀 딸려서 명령을 내릴 때도 여러 번 설명해줘야 하지만, 그래도 한 번 이해를 하면 훌륭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가장 큰 능력은 이름에서 알 수 있는 텔레포트 능력인데, 이는 특성상 완구로 재현하기 힘든 부분이죠. 쓸만한 특수효과를 알아봐야겠습니다.

스카이워프의 가장 큰 특징은 디셉티콘 중에서도 모범적인(?) 디셉티콘이라는 점인데 나쁜 일에 앞장서고 남을 괴롭히는데 있어서 꺼리낌이 없다는 겁니다. 이는 동료 디셉티콘에서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

이 괴롭힘의 대상은 사운드웨이브의 미니 카세트 병사인 파란 프렌지/파란 럼블이 주 대상.

파란 프렌지/파란 럼블은 물론, 빨간 럼블/빨간 프렌지 역시 괴롭힘의 대상이지요.

심지어는 동료인 썬더크래커가 메가트론의 오해로 얻어 맞을 때도 조롱하기까지 합니다.

G1 애니메이션의 경우, 추락한 아크에서 가장 먼저 깨어난 녀석이 바로 스카이워프. 충성심 높은 스카이워프는 자발적으로 메가트론을 되살립니다.

"메가트론, 제 리더시여. 우리가 다시 살아났어요."

그런 충성심이 돋보여서 그런지 몰라도 메가트론 총을 쥐는 모습을 종종 보여줍니다. 썬더크래커는 한 번도 메가트론 총을 쥔 적 없는 걸 생각하면 영광스러운 일이지요.

확실히 스타스크림 이상으로 잘 어울립니다.

이런 메가트론을 향한 충성심 덕분에 스카이워프가 사이클로너스로 변하는 미래가 존재하기도 하지요.

사이클로너스가 연출이 꼬인 탓에 봄셸로 묘사하는 작품도 종종 있지만, 애니메이션 제작진들은 확실하게 스카이워프=사이클로너스라 재차 확인을 합니다. 아무래도 반역질 좀 하는 인섹티콘 놈들 보단 이쪽이 어울리니까요.

정찰대 삼형제 모여라.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으로 딱 떨어지는 놈들.

태보…?


검은색과 보라색의 조합이 멋진 스카이워프. 워낙 좋아하는 캐릭터라서 만족감이 무척 높습니다. 캐릭터도 그렇지만 이래저래 만족감이 큰 녀석이지요. 썬더크래커가 묘하게 재현할 것이 없어서 아쉬웠던 것에 반해, 스카이워프는 재현할 거리가 많아서 즐거웠습니다.

한정판 제품으로 출시됐지만, 이번 2021년 7월에 재출시가 되는 만큼 구하실 생각이 있으신 분들께선 서둘러 구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06.06 16:46 신고

    사운드웨이브와 쇼크웨이브가 충신으로써의 인상이 강한 모습과 시즌2에서 합류하는 모터마스터가 충성심이 두드러지는 묘사가 많아서 그렇지 스카이워프 역시 이들과 함께 메가트론의 충신이라고 할 수 있겠죠. 사이클로너스가 미쳐버린 갈바트론을 어떻게든 부여잡고 보좌하는 성향상 봄쉘보다는 충성심 강하고 비교적 메가트론과 가까웠던 스카이워프가 사이클로너스가 되는 게 개연성에서 매끄럽다고 동의하는 바입니다.

    아크에서 먼저 부활한 스카이워프가 메가트론을 수리하는 장면과 사이클로너스가 용암에 쳐박힌 갈바트론을 구하는 장면을 보면 묘한 오버랩이 됩니다. 여러모로 지구에서 시작되는 오토봇과 디셉티콘의 전쟁과 우주까지 확장되는 이야기를 시작하게 한다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군요.


    P.S: 메가트론의 계획이 완벽하다면서 스타스크림에게 넌 니 입으로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냐며 일갈하는 모습과 메가트론에게 은근히 질문을 많이하는 모습이 앙숙인 푸른 색 프렌지를 연상시키는데 어쩌면 동족혐오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6.06 16:51 신고

      동의합니다. 애니메이션 제작진들도 그렇고 20주년 포스터 디자인에서도 스카이워프=사이클로너스 라고 보여주는 만큼, 적어도 애니메이션에선 스카이워프가 사이클로너스로 변했다고 봐야 할겁니다.

      생각지 못한 부분인데 딱 맞아 떨어지는군요. 매치가 잘 됩니다.

      p.s. 그러고보니 묘하게 닮은 모습이 있었군요? 성우 캐스팅을 빼고도 이렇게 닮았을 줄이야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