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위도우 - 최종 예고편 공개

2021. 6. 22. 21:00마블 코믹스/MCU

반응형
SMALL

코로나 바이러스-19의 유행으로 영화계는 지난 1년을 넘게 침묵했습니다. 이런 특수한 상황 속에서 반사이익을 얻은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같은 케이스가 존재하긴 하나, 수 많은 영화들이 개봉을 연기하는 암울한 사태가 이어졌습니다.

그러다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 다시 시동을 알리는 영화 <블랙 위도우>가 마침내 개봉일이 결정되고 최종 예고편을 공개했습니다. <블랙 위도우>는 2021년 7월 7일 개봉합니다.

최종 예고편이 이례적을 짧습니다. 이유라면 그 동안 최종 예고편이라 올라왔던 물건들이 죄다 개봉일 연기 크리를 맞았기 때문…… 그래서 태스크마스터와 대립하는 신들 위주로 구성됐습니다.


토니 마스터스? 아니면 신 캐릭터?

1년이 지나니까 있던 뽕들이 다 사라져서 영화관에서 직접 보지 않는 이상 뽕 채우기는 힘들 것 같은 MCU입니다. 한국에선 디즈니+가 아직도 출시되지 않은터라 <완다비전>, <팔콘과 윈터 솔져>, <로키>라는 세 작품을 챙겨보지도 못하는 판국이니 틈틈히 뽕 채우는 것 역시 못하고 있는 상황이죠. 그래선지 예전만큼의 기대감이 차오르지 않나 봅니다. 빅 3도 없고… 그런 탓인지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이터널스> 예고편이 나와도 별도의 글을 안 쓸 지경이었으니…

그래도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개봉한다는 점에서 환호합니다. 7월에 개봉하는 <블랙 위도우>를 기점으로 9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베놈 2:렛 데어 비 카니지>, 11월 <이터널스>, 12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순차적으로 개봉할 예정이라 빠른 MCU 뽕을 기대해봅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1.06.22 21:41 신고

    블랙 위도우를 기점으로 다시금 마블에 품었던 열정이 되살아났으면 할 따름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yoongi70922021.06.23 10:04 신고

    저는 뭐 팔콘앤 윈터솔저나 로키는 취향에 맞아서 보긴 했는데 영화가 없으니 그동안 많이 허전하긴 했습니다. 블랙위도우가 나오면 다시금 MCU의 혼이 타오를 것 같은 예상도 들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06.26 20:48 신고

    현실판 핑거 스냅에 가까운 재앙인 코로나 때문에 여러모로 서브 컬쳐계도 침체기다보니 개봉이 미뤄지고 미뤄져서 예고편만 무지 무지 무지 많이 나오다보니 진짜 보러갈 수 있긴 하나 초조해지기도 합니다.

    [엔드게임]을 끝으로 토르를 빼면 기존 주연들은 보기 힘들어 진 것도 있고 [파 프롬 홈]과 [팔콘 앤 윈터 솔져]가 토니 스타크와 스티브 로저스에 대한 그리움과 리스펙트가 넘치는 팬덤의 심정을 그대로 반영한 것도 있고 블랙 팬서의 채드윅 보즈먼이 작고한 것도 있어서 MCU도 침체적인 감상이 커지는 바입니다.


    P.S: 그래도 케빈 파이기가 아직 10년 더 남았다라는 발언과 페이즈 4가 정상적으로 개봉하면서 시작될 새 이야기가 진행되면 다시 MCU가 예전만큼은 아니어도 기세를 탈 수 있을 거라 믿으며 기존 작품들로 존버하고자 합니다.

    • 프로필사진

      이번에는 진짜 안 미뤄지고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말씀처럼, 토르를 제외한 기존 레귤러들이 작품 내적이나 외적으로 부재하는 상황이라 안타까운 일입니다. ㅠㅠ

      p.s. 그 동안의 업적을 쌓은 만큼 케빈 파이기는 믿을만 하지요. 기존 어벤져스만큼은 아니더라도 다시 한 번 MCU가 부상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21.06.30 00:20 신고

    7월 7일이라... 얼마 안 남았군요! 언제 개봉하냐면서 울부짖던 때가 엊그제같던데ㅎㅎ 원로 멤버긴 해도 좀 마이너한지라 그간의 MCU 뽕의 간극을 잘 메꿔줄 수 있을지는 좀 걱정이 되긴 합니다. 뭐, 스토리만 잘 뽑아준다면 전 불만은 없어요ㅎㅎ

    태스크 마스터의 ctrl c+ctrl v 액션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테크닉 뿐만 아니라 멋진 캐릭터성도 보여주기를.

    • 프로필사진

      생각해보니, 벌써 개봉일 기다리던 때가 1년이 넘었군요. 극장이 차차 열리는 추세라 다행입니다.

      영화 기준으로 원로 멤버긴 하지만 좀 마이너한 느낌이 있긴 했죠. 부디 이번 영화로 뽕 좀 채울 수 있으면 좋겠어요. ㅠㅠ

      태스크마스터를 좋아하기에 기대가 큽니다. 쓰닌(…) 카카시처럼 복붙 액션을 선보이는 것이 주라 기대가 큽니다. 일단, 다른 예고편에서 윈터 솔져처럼 세뇌 받은 묘사가 나온 탓에 개성 보다는 액션 위주로 묘사되는 게 다가 아닐까는 걱정도 살짝 해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