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홀랜드 "'노 웨이 홈', MCU 마지막 될 것…촬영 끝내고 펑펑 울어"

2021. 10. 15. 18:30마블 코믹스/MCU

반응형
SMALL

톰 홀랜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14일(현지시간) 톰 홀랜드는 미국 EW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모두는 '노 웨이 홈'을 프랜차이즈의 마지막이라고 이야기한다"면서 "혹여나 운 좋게 이 캐릭터들을 다시 연기할 수 있다면 굉장히 다른 버전의 이야기를 보게 될 것이다. MCU에서의 트릴로지와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존 왓츠 감독과 제이콥 배털런, 젠데이아, 그리고 저는 '노 웨이 홈'을 찍으면서 이야기가 끝을 향해 달려간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5년 동안 영화를 만들어왔고, 함께 프레스 투어를 진행하면서 지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함께하면서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슬프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슬프면서도 정말 흥분되는 순간이었는데, 우리 모두 배우 경력의 다음 장으로 나아가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한 톰 홀랜드는 "그래서 그 순간을 그들과 함께 보낸 것은 제가 촬영장에서 보낸 순간 중 최고의 날이었다. 한 신을 찍으면서 그렇게 울어본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12월 17일 북미에서 개봉 예정이며, 국내에서도 12월 개봉 예정이다. 첫 번째 예고편은 공개 후 24시간 만에 3억 5550만뷰를 달성해 역대 영화 예고편 조회수 1위를 기록하며 엄청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톰 홀랜드 인스타그램
 

톰 홀랜드 "'노 웨이 홈', MCU 마지막 될 것…촬영 끝내고 펑펑 울어" [엑's 할리우드]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톰 홀랜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14일(현지시간) 톰 홀랜드는 미국 EW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모두

entertain.naver.com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스파이더맨 배우로 유명한 톰 홀랜드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서 인터뷰를 통해 MCU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이번 작품으로 마지막이라 밝혔습니다.

그 동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스파이더맨 단독 영화는 스파이더맨이 마치 아이언맨의 후계자 같은 캐릭터로 묘사됐기 때문에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일명 톰스파)을 차기 작품에서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당연하게 생각했지만 뜻 밖의 인터뷰가 올라왔습니다. 기사 전문에서 볼 수 있듯이 톰 홀랜드는 촬영이 모두 끝나고 펑펑 울었다고…

이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개봉 당시 소니와의 계약 문제와 마찬가지로 이번 영화가 마지막인 이유는 역시나 소니와의 계약 때문. 소니 측에서 영화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를 기점으로 스파이더맨 기반 유니버스인 <소니 마블 유니버스>를 기획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MCU의 스파이더맨 트릴로지는 막을 내리는 것은 확정적인 상황입니다.


감독 존 왓츠 탓에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은 기존 스파이더맨 캐릭터와 달리 속칭 해줘이더맨으로 불리는 일이 잦습니다. 실제로 스파이더맨의 출연 영화를 돌아보면 혼자 하는 것 보다 누가 해주는 것이 더 많습니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선 토니 스타크가 수트 만들어줘, <홈커밍>에선 수트 뺏어가지 말아달라 해, <파 프롬 홈>에서는 이디스라는 이상한 프로그램 때문에 난리를 치기도 하고… <노 웨이 홈> 역시 예고편부터 닥터 스트레인지에게 해결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은 현실적인 해결 방법을 찾는 것이 아닌 마법으로 해결하려는 모습 탓에 현실적인 해결방식을 생각했던 팬의 뒤통수를 치는 일이었지요.

상당히 오랫동안 토니 스타크가 뒷바라지 해주는 이미지가 컸고 이번 작품에선 닥터 스트레인지가 뒷바라지 해주는 감이 있는 탓에, 홀로서도 인기 많던 스파이더맨 맞나 싶을 정도로 문제가 많았던 시리즈였습니다만, 계약 문제로 현재는 MCU 스파이더맨 영화가 마지막이란 점에서 아쉬움을 표하기도 합니다. 욕데레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써니클레어 2021.10.15 18:54

    앞으로 스파이더맨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가 걱정이네요.

    저도 토비 맥과이어 버전의 스파이더맨을 더 재밌게 봐서 그런지 앤드류나 톰 홀랜드 스파이디는 별로 정감이ㅜ안갔는데 특히 톰 홀랜드 스파이디는 특히 실망인것같네요.

    뭐 영화 개봉하고 나서의 평가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 프로필사진

      앤드류 가필드 스파이더맨은 아쉬운 구석이 있어도 웹 슈터의 영상화와 재치 있는 유머를 하는 스파이더맨, 스파이더맨을 돕는 시민들 묘사가 좋았던 작품이었습니다.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은 글쎄요… MCU 뽕이 쩔었을 때도 그랬지만 돌아보면 돌아볼수록 문제가 많습니다. 악당 탄생의 근본적인 원인이 스파이더맨일 필요는 없지만, 이게 다 토니 스타크 때문에 아이언맨 악당으로 활용해도 무방할 정도로 각색된 탓도 크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1.10.16 13:04 신고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이 노 웨이 홈으로 끝이라는 점은 향후 MCU에서 스파이더맨 관련 캐릭터 및 스토리를 불안하게 만드는 느낌입니다. 소니가 잘 하냐면 글쎄.. 베놈 같은걸 보면 그것도 아닌것 같고..

    솔직히, 톰홀스파는 지금 서사를 보면 스파이더맨이 아니라 아이언 하트같은 아이언맨과 관련있는 캐릭터로 나와야 했지, 스파이더맨이라는 이름을 달기에는 너무 부족한 느낌입니다. 스파이더맨이라는 타이틀을 왠지 MCU에서는 어그로 용도 그 이상으로는 쓰지 않는 느낌인지라..

    노 웨이 홈 자체는 기대중이긴 하나, 이런 뉴스들을 들으면 불안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Getter arc2021.10.17 00:22 신고

    적어도 마지막 만큼은 초반엔 마법으로 어찌어찌 커버한다 쳐도 후반에는 자기 자신의 힘으로 다시 한번 친절한 이웃으로 돌아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10.18 20:13 신고

    [노 웨이 홈]까지는 어른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만 추가 계약 연장으로 솔로 시리즈와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홀로 서기를 시도하는 어른 스파이디를 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역시나 복잡한 영상화 권리의 한계가 여기서도 발목을 잡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군요.

    멀티버스 소재를 벌써 자세하게 다루려는 것도 그렇고 닥터 옥토퍼스+그린 고블린같은 양대 아치 빌런을 한 편에 몰아서 등장시키는 것도 진짜 시리즈 끝내려는 일환으로 사용한 거 아닌가 한 번 다시금 의구심을 품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복잡한 영상화 권리 탓에 MCU에서 스파이더맨을 참 보기 힘들지요. 이번에 겨우겨우 연장하나 싶더니 추가 계약이 성사되지 않는 이상 1회 출연이 마지막이라는 건 안타까운 일입니다.

      확실히 이런 구성이면 시리즈를 끝내기 위한 구성으로는 적절해 보입니다만 스콜피온 떡밥이 해결되지 않는 건 아쉬운 일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21.10.25 18:04 신고

    3편으로 땡인데다 어벤져스같은 총출동 에피소드에서도 안 나온다니 톰 홀랜드도 참 억울하겠습니다. 짧게 나온 합작에서나 제 실력을 보이고 본가에서는 허접하기 짝이 없는 장면만 찍어야 했는데, 그것도 이번 작으로 팽해버리고 끝난다니...

    홈 씨리즈가 흥행에 죄다 실패해서 나가리 된 것도 아닌데 하차라는 건 참 이상하긴 하네요. MCU 스토리 로드맵에서 이제 스파이더맨은 필요가 없어지기라도 한건가?

    • 프로필사진

      내심 더 많은 활약을 했으면 하는 바가 컸는데 어른의 사정으로 인해 이번 작품을 마지막으로 MCU에서 못 보는 것 같아 아쉽기만 합니다.

      MCU에선 이를 어떻게 해결할지도 궁금하군요. 새로운 하이틴 히어로 캐릭터는 카말라 칸으로 대체하려는 걸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