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 - 간단 후기

2021. 3. 21. 22:16DC 코믹스/영화

반응형
SMALL


사실, 늑대 삼촌에게 전투력을 기대하긴 힘듭니다… DC 코믹스 원작에서도 슈퍼맨을 상대할 수 있는 아포콜립스 신은 다크사이드 밖에 없는데, 스테픈울프가 전투에서 우위를 점하는 건 아무래도 힘들지요… 그래도 조스 웨던이 감독했던 극장 개봉판 <저스티스 리그>에서 여유 부리다가 털리는 속빈 강정이었던 것에 반해,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에선 캐릭터가 깊이도 있고 동정심 받을 구석도 생겼고, 무엇보다 상사에게 칭찬 받고 싶은 직장인의 비애를 보여주는 현실적인 모습에 눈물 날 정도로 캐릭터가 잘 만들어졌더라고요.

캐릭터도 충성심을 증명하려고 노력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고, 도끼 부서졌다고 겁 먹던 웨던판과 다르게 끝까지 슈퍼맨을 상대로 싸우려는 모습은 그야말로 안타까움과 동정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어디까지나 개그 만화니까 저렇게 만들었지, 캐릭터 자체는 매력적으로 뽑는데 성공.

 

스테픈울프는 지금 웃고 있다

사진을 보면 뭐가 느껴지는가? 영화로 인지도 높아진 마블이라고 해봐야 옛부터 인지도 높았던 건 DC 코믹스였다. DC가 늦게 출발하더라도 우월한차이로 따돌릴수 있는, 아예 떡잎부터 다른놈이

roseknightmare.tistory.com

여유부리긴 했지만, 그래도 꽤 괜찮은 캐릭터로 나왔으니 캐릭터 성적은 B+로 매겨봅니다. 

p.s. 피메일 퓨리즈 Female Furies란?

피메일 퓨리즈. 뒤에 있는 남정네들은 왼쪽부터 스테픈울프, 칼리박, 칸토

피메일 퓨리즈는 그래니 굿니스가 훈련시킨 아포콜립스의 여신들로 이뤄진 다크사이드의 친위대. 스테픈울프가 딱히 여인들과 인연이 없는 캐릭터고, 히토미에서 굿니스를 보는 건 아무래도 아닌 것도 있어서(…), 나름대로 비주얼이 좀 되는 피메일 퓨리즈로 선정했다는 뒷 이야기…

p.s.2.

슈퍼자이언트가 블랙 오더였다는 증거를 찾아주세요.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03.21 22:39 신고

    조스 웨던 시절의 서사도 포스도 없던 도끼의 신 늑대 아조씨에서 스나이더 컷에서는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다크 사이드에게 인정 받기 위해 투쟁하는 아포칼립스의 네임드이자 반생명방정식을 찾아냄으로써 차후 지구에 다크사이드의 침공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많은 점이 개선되었다고 느껴집니다.

    다만 담당일진(...)인 슈퍼맨에게는 조스 웨던 버전 이상으로 탈탈 털리는 게 느껴지면서 빌런임에도 동정심이 들었다보니 스테픈 울프의 요소를 가진 늑대 아조씨라고 느껴지는 바입니다.

    P.S: 타노스가 로난같은 유치한 어린 애가 아닌 이상 부하들의 노고를 인정하는 반면 다크사이드는 여러모로 가차가 없다보니 스테픈 울프의 역할은 어찌보면 다크사이드를 더 인상적으로 보여주는 데 의의를 둬야하지 않을까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3.21 22:54 신고

      확실히, 웨던판 늑대 아조씨랑 다르게 스나이더 컷 스테픈울프는 꽤 괜찮은 캐릭터를 구축해서 만족했습니다. 극장 개봉 때도 이 정도 캐릭터를 묘사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스테픈울프의 요소를 가진 늑대 아조씨… 뭔가 기묘한 표현입니다. ㅋㅋ 아무래도 웨던판 이상으로 털리는 모습이 무척 안쓰러웠는데, 슈퍼맨이 자비 없이 두들겨 패는 모습을 보니까 슈퍼맨쪽이 악당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p.s. 하다못해, 반생명 방정식이 지구에 있다는 걸 알려줬다며 스테픈울프를 폄하나는 데사드에게 데꿀멍을 시전했으면 어땠을까 생각을 했는데, 이래저래 극악무도한 존재로 묘사되니까, MCU 타노스와 많이 대비되게 끔 만들어진 인상이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1.03.22 08:12 신고

    그나마 개선이라도 되어 다행인것같네요. 여전히 슈퍼맨한테 털리는건 아쉽지만, 최소 웨던저리의 속빈강정 엄마충보단 나아진 걸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3.22 21:39 신고

      기존 영화에선 늑대 아조씨라는 기묘한 별명으로 부를 정도로 이상한 캐릭터였던 것에 반해, 이번 스나이더 컷에선 확실히 매력 있는 캐릭터로서 탈바꿈했다고 생각합니다. 경박한 언행이 싹 사라진 덕분에 비주얼도 그렇고 확실히 나아진 편이에요.

      물론, 전투력에서 슈퍼맨한테 털리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리부트 이전의 다크사이드가 슈퍼맨한테 1대1로 털리기도 하던 캐릭터인 걸 생각하면, 스테픈울프가 슈퍼맨과 맞붙을 수 있다면 파워 밸런스가 조금 더 꼬이는 셈이겠지요. 뭐, 저도 슈퍼맨이 근소 우위 정도의 묘사였으면 어떨까 생각하긴 하지만요…

  • 프로필사진
    카이저2021.03.22 08:45

    ???: 아 행성 5만개만 더 바치면 삼촌 취급 해준다니까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yoongi70922021.03.22 22:00 신고

    웨던 컷: 그냥 엄마 찾는 호구

    스나이더 컷: 중간 관리직의 설움+조카에게 삼촌 취급 못받음

    이렇게 요약하면 되려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1.03.22 22:01 신고

      잘 보셨습니다. 스나이더 컷 스테픈울프는 영화 내내 중간 관리직의 서러움이 느껴지는 그런 캐릭터였어요. 마지막까지 포기 않고 싸우는 모습에서도 겁쟁이로 묘사된 웨던판 캐릭터와 다르게 각색됐습니다.

  • 프로필사진
    써니클레어2021.03.22 23:34

    그렇게 스테판울프는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다 목잘려 다크사이드에게 밣혀 생을 마감했다.

    그래도 스나이더컷에서 활약은 조스티스리그 보다 낮네요.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21.04.01 18:24 신고

    ???: 이제부터 나를 '중간관리직' 이라 불러다오!
    아... 아... 해냈구나 스태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