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 셀레스티얼의 위엄

2021. 8. 20. 22:40마블 코믹스/MCU

반응형
SMALL

제미아, 네자르, 아리솀, 하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새로운 영화 <이터널스>의 예고편을 통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셀레스티얼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지나가듯이 등장한 탐색자 이선 Eson the Searcher셀레스티얼로 각색된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의 에고 이후로 무척 오랜만에 등장하는 존재들입니다.

원작에 해당하는 <마블 코믹스>에서는 셀레스티얼들은 우주의 수많은 종족들을 실험해왔고, 이번 영화 <이터널스>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은 행보를 보일 거라 예상해봅니다. 이터널스에 셀레스티얼이 중점으로 나온 김에 지금까지 나온 MCU에 묘사된 셀레스티얼들의 장면을 돌아봅니다. 에고는 아무래도 원작에서 셀레스티얼이 아닌 캐릭터를 셀레스티얼로 각색한 케이스라서 제외.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탐색자 이선. 인피니티 스톤 중 하나인 파워 스톤을 다뤄 행성을 파괴함으로서, 짧게 지나가는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셀레스티얼의 존재감을 당당히 선보였습니다.

이번 <이터널스> 예고편에 나온 심판자 아리솀 Arishem the Judge. 파워 코스믹을 다루는 이터널스들에게 데비안츠와 관련된 일을 제외하면 지구에 간섭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릴 만큼 절대적인 존재로 묘사됐습니다. 예고편의 등장 묘사도 정말 절대적인 존재로 그려지는 것에 감탄했지요.

이터널스들의 주인이고, 셀레스티얼 호스트들의 수장으로 등장하는 만큼, 데비안츠의 크로가 최종 보스가 아니라면 최종 보스로 등극할 가능성이 높은 존재로 생각됩니다.

분석가 제미아 Jemiah the Analyzer. 구체적인 설명이 없는 장면이지만 이 장면은 마치 우주 한복판에서 은하를 창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경외감을 표하는 장면입니다. 실제 개봉하면 이게 어떤 장면인지 밝혀지겠지만, 무엇으로 밝혀지든 정말 신비한 장면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리솀의 전신.

이터널스가 섬기는 아리솀의 구조물.

셀레스티얼의 원화.


그 동안 <인피니티 사가>에서 나온 강력한 존재들조차 애들 장난으로 그려질 정도로 강대한 존재들이 나타났다는 점에서, <인피니티 사가>는 애들 장난이었구나 싶을 정돕니다. 물론, <닥터 스트레인지>의 도르마무 같이 셀레스티얼 이상으로 위대한 존재가 묘사되긴 했지만 셀레스티얼들이 직접 등장한다는 점에서 긴장감을 떨쳐낼 수가 없습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1.08.20 22:42 신고

    비주얼도 그렇거니와, MCU에서도 셀레스티얼들은 격을 달리하는 존재로 보입니다. 극중에서 특히나 아리솀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 저 중에서 아리솀의 디자인이 제일 취향이기도 하구요.

    • 프로필사진

      초기 디자인에서 이선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변경되긴 했지만, 셀레스티얼이라 그런지 기본부터 압도적이라 바뀐 디자인 역시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종족 능력치가 남다른 존재들이라 이번 <이터널스>에 등장하는 셀레스티얼들의 진정한 힘이 어떨지 기대가 큽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etter arc2021.08.21 00:02 신고

    과연 셀레스티얼 스케일 하나는 상당히 큰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이터널스 이후에도 어떤 영향을 줄까 싶기도 하고요.

    • 프로필사진

      이렇게 나오니까 에고를 셀레스티얼로 각색한 것이 좀 아쉽게 느껴집니다. 다른 셀레스티얼들이 본격적으로 나오면서 능력치가 많이 딸려보이는 것이 아쉽지요.

      스케일이 우주구로 확장되는 만큼, 차기 작품에서는 셀레스티얼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가 큽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21.08.21 21:36 신고

    타노스는 타붕이 수준으로 나가리 될 만큼의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네요. 10년치 쌓아온 인피니티 사가가 한줌만도 못해보이는 강렬함이여...

    • 프로필사진

      정말 우주 최강의 종족이라는 타이틀이 장식이 아님을 보여주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인피니티 사가>에서도 인피니티 스톤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모습이 지나가듯이 나오긴 했지만 <이터널스>에선 어떤 초월적인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큽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1.08.24 22:10 신고

    [엔드게임]을 끝으로 인피니티 사가가 끝나면서 기존 주요 히어로, 빌런들이 대거 퇴장하면서 새로운 서사에서 등장하는 만큼 여러모로 원작처럼 어마어마한 행보를 보이리라 생각되는 만큼 어떤 코스믹 호러를 보일지 상상이 안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타노스 [닥터 스트레인지]의 도르마무와 더불어 압도적으로 다가오는 셀레스티얼, 최강의 종족에 창조신과 파괴신의 면모를 동시에 갖춘 만큼 현재까지 등장한 종족 중 진짜 신이라 할만한 존재들인데 스테인드 글라스를 떠올리게 하는 컨셉 아트도 그렇고 과연 어떤 코스믹 호러를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 프로필사진

      원작이 되는 마블 코믹스부터 우주적 존재들 만큼의 능력을 갖춘 건 아니지만, 무력에 있어서는 우주적 존재에 버금가는 최강 종족이란 타이틀이 있는 만큼, 본격적인 영상화인 <이터널스>에 기대가 큽니다,

      감독 역시 셀레스티얼의 비중이 클거라 했던 만큼, 타노스를 미물로 볼 강력함을 가진 셀레스티얼들의 위엄을 보였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