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머스 - 공식 티저 예고편 공개

2022. 2. 14. 21:22마블 코믹스/MCU

반응형
SMALL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페이즈 4 영화이자 2022년 첫 MCU 영화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정식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일전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의 경우,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쿠키 영상의 일환으로 공개된 영상이라 정식 예고편은 이번이 처음이지요.

티저 예고편과 함께 포스터가 공개됐는데, 그 동안 MCU가 선보인 등장인물들을 다 때려박는(…) 포스터와 달리 상당히 느낌 있는 포스터가 나왔습니다. 닥터 스트레인지를 메인으로 두고 생텀 생토럼의 창문이 깨지면서 유리 조각에 수 많은 등장인물과 멀티버스의 등장인물을 배치했고, 애니메이션 <왓 이프>의 캡틴 카터의 비브라늄 방패까지 짤막하게 보입니다.

<대혼돈의 멀티버스>라는 부제 번역이 좀 아쉽긴 한데, 폰트가 잘 어울리게 나온 덕인지 몰라도 나름 잘 어울린다 생각하게 될 정도에요.


눈을 부릅뜨는 닥터 스트레인지를 보여주면서 예고편이 시작하기에 처음엔 놀라시는 분도 있으셨을 겁니다.

매일 밤 같은 악몽을 꾸는 스트레인지. 뉴욕이 황폐화 되고 폐허가 된 생텀 생토럼만 덩그러니 남은 광경입니다.

그 문을 열고 들어가면…

수 없이 기괴한 일이 펼쳐지고.

얼굴을 다쳐 어딘가로 빨려들어가는 디펜더 스트레인지.

악몽에서 깨어나 숨을 헐떡이는 스티븐.

깨어나고도 악몽은 끝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본격적인 예고편이 시작됩니다.

할 일을 했을 뿐이라는 닥터 스트레인지. 마치 완다 막시모프가 사용하는 것과 유사한 에너지 패턴을 선보입니다.

웡의 경고.

호러 영화와 일가견이 있고 <스파이더맨 트릴로지>의 감독 샘 레이미가 연출을 담당.

닥터 스트레인지가 멀티버스의 문을 열었다는 것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연장선으로 보입니다.

명상 중인 완다 막시모프.

스페셜 티저에서도 나왔던, 멀티버스에 대해서 얼마나 아냐고 묻는 스트레인지. 완다는 비전의 말을 빌려 멀티버스가 아주 위험하다고 믿었다 얘기를 해줍니다.

원작에서 스트레인지의 제자 중 하나인 린트라의 등장. 디펜더 스트레인지와 마찬가지로 이 캐릭터 역시 해즈브로의 마블 레전즈 장난감으로 선행 공개됐습니다.

멀티버스의 침공을 보여주는 것일까, 카마르 타지가 위험헤 쳐했습니다.

이를 지켜보는 스트레인지=상.

스페셜 티저에서도 나왔던 멀티버스 공간.

현실을 훼손한 대가를 반드시 치를 것이라 말하는 칼 모르도. 스티븐에게 수갑을 채우고 어느 장소로 이동합니다.

놀랍게도 스티븐 스트레인지를 호송하는 이들은 울트론입니다. 아마 다른 평행우주의 울트론이겠지요.

다른 평행우주의 일루미나티로 추측되는 이들 앞에 선 닥터 스트레인지. 그 앞에서 선 인물은 ……

닥터 스트레인지와 아메리카 차베스가 평행우주를 떠돌아다니는 광경. 이 장면은 공룡시대고 배경에선 티라노사우루스가 트리케라톱스와 싸우고 있습니다.

조각조각이 나는 스트레인지.

스페셜 예고편에서도 모습을 드러낸 다른 평행우주의 사악한 스트레인지.

드라마 <완다비전>에서 등장했다고 알려진 모니카 램보가 등장.

※ 모니카 램보는 원작에서 스펙트럼이란 이름으로 활동한 슈퍼 히어로입니다.

모니카와 충돌하는 완다.

마치 완다와 모니카의 싸움에 휘말려 파괴되는 듯한 연출을 보여주는 생텀 생토럼.

스트레인지가 규칙을 깨면 영웅이 되지만

완다는 그렇지 못 합니다.

다른 평행우주의 완다일까 자신과 마주한 또 다른 완다.

스트레인지가 규칙을 깨면 세상을 구한 영웅이 되지만, 완다가 규칙을 깨면 세상의 적이 됩니다. 두 사람의 행동 양상과 목적이 다른 탓이기도 하지만, 완다의 불평은 원작 <하우스 오브 M>을 연상케 합니다.

완다를 만나러 간 스트레인지 장면과 완다의 질타를 듣는 스트레인지 장면은 의도적으로 같은 구도를 사용했습니다.

완다는 마법 오이(…)의 말을 들어줄까요?

가르간토스와 싸우는 웡.

초반의 악몽에서 디펜더 스트레인지의 얼굴에 상처가 생긴 것처럼, 완다의 얼굴에도 상처가 생겼습니다.

완다의 눈을 통해 들여다 본 장면일까, 끔찍한 존재들이 스트레인지 주변에 날아다니고 뒤를 이어 융합한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인피니티 워>에서 보여준 천수관음과 유사하지만 사악한 힘으로 그 모습을 재현하는 스트레인지를 끝으로 예고편은 막을 내립니다. 자세히 보시면, 저 스트레인지는 사악한 스트레인지가 아닌 디펜더 스트레인지입니다.


디즈니 플러스 드라마 <문 나이트>가 MCU에서 가장 폭력적인 영상물이 될 것이라면,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가장 기괴하고 무서운 연출이 가득한 영화가 되지 않을까는 생각을 해봅니다.

수 차례 이야기를 했지만, 본래 이 영화가 먼저 개봉한 뒤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해야 했습니다. 허나, 코로나-19로 인해 개봉이 연기 되면서 최종적으로 두 영화의 개봉 순서가 뒤바뀐 만큼, 두 영화의 인과 관계 역시 뒤바뀐 탓에 스토리가 많이 변경됐기에 과연 어떤 식으로 수습할지 궁금할 뿐입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다크사이드2022.02.14 21:32 신고

    아침일찍 일어나서 피곤해 죽겠는 와중에 이 예고편 보고 잠이 확 깼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처음 본 히어로 영화도 코믹스도 모두 엑스맨이라 정말 눈이 휘둥그래지더군요.

    TV스팟도 같이 공개되었던데 마지막에 나오는 사악해보이는 스트레인지의 클로즈 업된 모습도 보여주는데 마치 왓이프..?의 좀비 닥스같이 생겼던데 시니스터 스트레인지가 힘을 개방해서 저리된건지 어떻게된건지 호기심을 마구 자극 중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2.02.14 21:34 신고

      저는 일을 하고 있어서 좀 늦게 찾아보게 됐어요. 엑스맨…? 지금 무슨 얘기를 하는 거죠?(웃음)

      지금 막 다시 확인해보니, 마지막에 나온 스트레인지는 디펜더 스트레인지입니다. 초반에 얼굴에 상처가 난 이후 무슨 일이 생긴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다크사이드2022.02.14 21:36 신고

      그건 이제야 알았네요 ㄷㄷ

      디펜더 닥스는 계속해서 나와주길 바라는데 이번편에 악당으로 변해서 리타이어 당해서 퇴장하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2.02.14 21:38 신고

      으으… 저도 디펜더 스트레인지를 더 보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중간에 퇴장하는 것 같습니다. 사악한 스트레인지가 존재하는 만큼, 또 다른 반동인물격으로 묘사되지 않을까는 기대를 했는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Getter arc2022.02.14 21:39 신고

    이렇게 보니 의문의 상처나 평행세계의 모습이 드러나거나 모르도가 다시 나타나고 닥스를 연행해 가는 존재들이 울트론 군대고..... 그야말로 부제 그대로 대혼돈이 펼쳐지는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2.02.16 22:50 신고

      새로운 마블 사가가 '시크릿 워즈'를 목표로 한다고 했던 것 같은데, 현재 작품의 스케일로 보면 시크릿 워즈 이전에 단독 영화이면서도 최대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이탓에 국내 부제가 나름 적절하게 의역했다고 생각을 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레디머스2022.02.14 22:49 신고

    이래저래 예고편 보는 내낸 대환장한 감상입니다, 전작 [닥터 스트레인지], [인피니티 워, 엔드게임]을 통해 스트레인지가 일을 해결하기 위해 어느정도 리스크는 어쩔 수 없다라고 여기는 게 묘사되었는데 기존 MCU의 주인공이었던 아이언맨처럼 사고치고 자기가 뒷수습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더 큰 재앙을 초래하는 결말로 끝나는 게 아닌가 싶네요.

    '그 교수'의 등장을 보면 '일루미나티'의 언급이나 등장은 기정사실인 거 같은데 원작에서도 일루미나티가 활약보다는 뻘짓으로 일 만들거나 일을 더 키우는 걸 생각하면 본편에서도 주인공 스트레인지를 붙잡는 걸로 일을 더 키우지 않을까 합니다.

    P.S: 변종 스트레인지와 빌런으로 추락하기 직전인 완다, 그리고 멀티버스에서 스트레인지를 경계하는 듯한 이방인 등 여러모로 포스 넘치는 인물이 많은데 가르간토스는 그냥 거대한 괴물로만 보이기에 뭔가 심심해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2.02.16 22:52 신고

      멀티버스가 더 중시될 분위기라 이 작품을 기점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합니다. 아마 큰 분기점으로 작용하지 않을지…

      '그 교수'의 등장을 보면 일루미나티의 등장이 확정이 된 느낌입니다. 완다와 대결한다는 루머를 보면 또 뻘짓할 것 같은 분위기라 걱정이 크군요. ㅎㅎ

      p.s. 일단, 추가 루머로 보아 가르간토스가 사건의 발단이라는 것 같습니다. 단순히 거대한 괴물로 끝나진 않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전탑송2022.02.16 14:42 신고

    아무리 들어봐도 프로페서로 밖에 들리지 않는 목소리에 경악했네요. 올해 마블 영화중 최고의 기대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