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 이펙트 - 퍼펙트 컴바이너 PC-05 리뷰

2022. 6. 17. 23:11제품 리뷰/트랜스포머

반응형
SMALL

이번에 리뷰할 제품은 트랜스포머의 정규 제품이 아닌 제3사 브랜드 중 하나인 퍼펙트 이펙트 Perfect Effect의 업그레이드 킷입니다. <컴바이너 워즈>의 손발 업그레이드 제품인 퍼펙트 컴바이너 PC-05 손발입니다. <컴바이너 워즈>의 손발이 여러모로 부족했던 탓에 당연히 소비자들의 니즈를 저격한 제품이었지요.

최근엔 무척 구하기 힘들 물건으로 취급되는데, 우연히 국외에서 이 물건을 구할 수 있었답니다.


패키지 이미지.

검은 패키지와 다르게 내용물은 흰색.

구성품은 손발 한 세트.

우선 손부터.

왼손과 오른손이 따로 있지만 오른손만 봅니다.

기존 CW/UW 컴바이너 공용 손과 비교.

전지 가동 기능이 들어가는 건 좋지만 손가락이 너무 얇아 보입니다.

손 절반을 꺾어준 다음 돌려주는 방식으로 블래스터로 변형 가능.

에어리얼봇 에어레이드에게.

5mm 조인트로 적당하게 호환이 되는 무기.

다음은 큼직한 발.

좌우 구분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연결 조인트의 가동 부위로 좌우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CW/UW 공용 손발 부품과 비교.

큼직한 것이 마음에 듭니다.

발은 반으로 분리해서 겉을 접어주는 것으로 미니건으로 변형이 가능합니다.

측면에서 본 미니건.

에어리얼봇 스카이다이브에게 장착. 무게가 좀 있어서 제대로 들지는 못 합니다.

대신 요즘 제품인 레거시 보이저급 벌크헤드에게 쥐여줍니다. 특유의 떡대 덕분에 잘 어울리는 편.

5mm 조인트를 활용해 측면에 부착도 가능.

어스라이즈 아이언하이드에게.

아이언하이드는 손목 구조 탓에 손으로는 못 잡아도 측면의 5mm 조인트에 부착이 가능합니다.

이제 손발을 슈페리온에게 적용해봅니다.

기존의 일반 손발을 착용한 슈페리온(좌측)과 PC-05 제품을 착용한 슈페리온(우측).

기존 CW/UW 제품들이 손까지는 어떻게 하더라도 손 부품을 발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발이 너무 작다는 것이 부각됐습니다. 하지만, 이 업그레이드 킷을 사용하면 커다란 발과 함께 발목 가동이 제공되는 점이 특징.

 

전지 가동손. 손목 역시 가동이 됩니다.

주먹을 쥐는 건 기본이고

OK 사인.

손가락 튕기기/핑거 스냅 자세도 가능.

다만 손가락이 얇은 느낌이 들기도 하기 때문에 아쉽기도 한 편.

큼직한 발이 마음에 들지요.

단점이 있다면 볼 조인트로 만들어져서 앞뒤로 조인트가 움직인다는 점입니다. 컴바이너가 무게가 있기 때문에 균형을 못 잡으면 그냥 뒤로 넘어갑니다. 이 점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 같아 보이는데 좌우 가동만 할 수 있는 구조였으면 이런 단점이 없었을 겁니다. 순간접착제 등의 보강이 필요합니다.

그래도 안쪽으로 굽혀지는 발목 덕에 안정적인 자세를 취할 수 있습니다.

기존 공용 손발을 착용했을 때 커맨더급 시즈 제트파이어 제품과 비교.

슈페리온은 29cm를 못 넘습니다.

PC-05 착용시.

제트파이어 보다 조금 큰 30cm 정도의 키가 됩니다.

다만 슈페리온 비율은 썩 좋지 않은 편.

CW/UW 컴바이너의 한계도 있지만 얇은 허벅지와 상체 비율은 아쉽기만 합니다.

그래도 위압감 있는 거인 느낌은 잘 납니다.

신규 멤버인 알파 브라보와 창조자인 옵티머스 프라임과 함께.

슬링샷 사후 추가된 보충 멤버라 이런 장면이 나올 순 없지만 개인적으론 버리고 싶지 않은 캐릭터입니다.


큼직한 발과 개인적으로는 전지 가동 손은 잘 써먹을 자신이 없어서 손은 미묘하지만 큰 발에 호평합니다. CW 컴바이너의 한계 탓에 태생적인 아쉬움은 있지만 손발에 대한 불만은 어느 정도 해결을 해준다는 점에서 기쁩니다.

이 업그레이드 킷을 구매한 이유라면 라이벌인 메나졸은 레거시로 리메이크가 되는 것에 반해, 슈페리온의 차례는 언제인지 알 수 없는 탓에 일종의 대타인 셈이지요. 확실히 괜찮은 물건이지만 발목 관절을 보강해야겠습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렌브라이트2022.06.18 00:42

    아...CW 슈페리온 한 2년간 휴덕하고 덕질복귀할때 가장 처음 구입한 컴바이너였는데 초기 CW 중에서 가장 퀄리티 좋은거 같습니다,이 후 어보미너스 나와서 유일은 아니지만 온갖 업글킷 선택아닌 필수인 메나졸/볼케니커스.손발 업글킷이 절실한 디펜서/브루티커스와 달리 돈이 없다면 굳히 급히 업글킷을 사지 않아도 순정 상태로도 가장 보기 좋은 녀석이지요.


    Ps:이제 CW 슈페리온도 나온지 거의 7년전되어가는 제품인데 아직 황변이 오지 않는게 신기하네요,레거시 제품이 최근 급격한 노후화로 인한 빠른 황변현상이 최근 논란거리인데 특히 컴바이너중 흰색 비율이 높은 녀석이다 보니 레거시로 혹여나 나오더라도 보험용으로 CW 슈페리온을 계속 소유하고 계시는 것을 권장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22.06.18 00:45 신고

      순정 컴바이너 중에서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인지 실버볼트 조형으로 온갖 컴바이너가 나오기도 했지요;;

      UW 제품으로 브루티커스와 컴퓨트론, 제너레이션 셀렉트로 어보미너스까지 있는데 순정에서 제일 만족스러운 건 확실히 이 슈페리온이었습니다.

      p.s. 대가리 깨져도 슈페리온이라 할 정도로 슈페리온을 좋아해서 계속 가지고 있을 생각입니다.

      몸체는 황변이 오지는 않았는데, 슬링샷의 허벅지 한 쪽에 황변이 살짝 오더라고요.

      어스라이즈부터 본가 제품에 급격한 황변이 발견되는 것은 참 아쉽기만 합니다. 특히 메나졸의 다리에 크게 나온 자료는 절망적이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