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저항의 시대: 카일로 렌 후기

2019. 9. 30. 20:34스타워즈/만화

반응형
SMALL

일전의 스노크 만화와 같이, 본편 이전의 이야기를 그리는 <스타워즈 저항의 시대: 카일로 렌>. 본편의 실망스러운 행적을 보였던 것과 달리, 본작만 놓고 보면 카일로 렌의 캐릭터성은 정말 훌륭합니다. 작품 외적은 물론, 작품 내에서도 다스 베이더와 비교되는 캐릭터라서 그런지, 본작에서도 그런 점을 보여주지만, 정말 할아버지와 닮은 캐릭터성을 보여주는 작품이라 그런지, 우리가 보고 싶은 카일로 렌의 모습은 이 만화책이 아니었을까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만큼, 본작은 카일로 렌을 정말 멋지게 그려주고, 다스 베이더의 뒤를 잇는 훌륭한 악역의 모습을 그려준답니다.


퍼스트 오더는 베내시족 Benathy과 협상하기 위해 카일로 렌을 파견합니다. 이번에 동행하는 부관은 은하 제국 시절에 할아버지인 다스 베이더의 부관을 맡았던 스톰 트루퍼 장교, 노병 러스포드 Ruthford와 동행.

이 러스포드는 제국 시절의 복무 했던 것을 자랑스럽게 여겨서인지, 낡은 스톰트루퍼 갑옷을 그대로 착용하는 것이 특징.

과거, 은하 제국 시절에 다스 베이더 역시 베내시족과 협상을 하러 온 적이 있었습니다. 카일로 렌은 할아버지의 협상이 실패했다고 평가하는데, 당시에도 부관으로 있던 러스포드는 다스 베이더는 베내시 족을 훌륭하게 관리했다고 하지만, 카일로는 제국의 후예인 퍼스트 오더에도 영향이 미치지 않은 점을 지적합니다.

그렇게, 베내시 족의 왕인 크리스토프 왕과 마주하는 카일로 렌. 다만, 협상이 잘 되지 않아 마인드 트릭을 시도하지만, 오히려 왕의 심기를 건드립니다. 하지만, 러스포드는 카일로의 심기를 건드리면 좋은 꼴을 못 본다고 하고…

아버님도 자바와 협상할 때, 목조르기에서 끝냈던 걸 생각하면, 카일로 렌은 정말 막가파 손자…

왕이 죽은 걸 알은 베내시족 전체가 들고 일어서자, 이에 퍼스트 오더 군대도 전투 태세를 취합니다.

여러모로 할아버지와 겹쳐보이는 카일로 렌의 모습. 따라쟁이라고 까이겠지만, 진짜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걸 바랬던 것이 우리의 소망이었던 걸 생각하면, 이 만화는 정말 잘 나왔습니다.

그러다, 베내시족이 섬기는 신인 질로 괴물 Zillo Beast가 나타납니다. 애니메이션 <클론전쟁>에서 광검 조차도 파괴할 수 없는 막강한 피부를 가진 생물로 묘사됐었지요. 카일로가 공격을 명령하지만, 러스포드 부관은 지로 괴물은 파괴할 수 없는 생물이라고 말합니다. 허나, 카일로는 파괴할 수 없는 건 없다고 응수하지요.

셔틀을 가져와라고 명령하는 카일로 렌의 모습에 당황하는 러스포드. 자기 조언을 좀 들어라고 하지만, 카일로는 들은 척만 하고 올라갑니다. 이에, 러스포드는 멍청한 애송이라고 카일로를 깝니다.

그렇게 질로 괴물을 향해 우랴 돌격을 하는 카일로 렌.

질로 괴물은 카일로 렌을 꿀꺽 삼키고, 이 광경을 지켜 본 러스포드는 할아버지가 보셨으면 참으로 인상 깊었을거라 깝니다. 그리고는 제독에게 후퇴하자고 말하는데, 제독이 뭔가 심상치 않은 것을 발견합니다.

그렇게 질로 괴물은 추락하고, 카일로 렌은 질로 괴물의 목을 가르고 나옵니다.

그렇게, 베내시족의 신은 죽인 카일로 렌은 베내시족 전체의 존경을 한몸 받게 됩니다. 러스포드도 그런 카일로 렌을 인정하는 것으로 이번 만화는 끝을 맺습니다.


대충, <클론전쟁> 때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무모함을 빼닮은 모습인데, 다스 베이더랑 비교되는 위치에 있지만, 쿨한 이미지로 만들었으면 이번 작품 같은 캐릭터가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영화에서 이런 식으로 나왔어야 했는데, 영화 때문에 만화책이 카일로 렌을 미화하는 작품으로 나온 느낌이 커서, 여러모로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코드VTX2019.10.01 16:06

    이 만화를 보다 보니 카일로 렌의 캐릭터성을 이 만화처럼 잡았어도 괜찮았을 것 같네요. 무모함까지 외할아버지를 닮았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10.01 16:07 신고

      원작 초월…이라고 할까요? 지금 시점에선 캐릭터 미화에 불과한 작품이긴 하지만, 영화가 구린 걸 생각하면, 본 작품이 카일로 렌이란 캐릭터를 더 잘 구축했다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세인트런2019.10.01 18:41

    미성숙함을 보여주되, 그것을 메인으로 삼는것이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저 코믹스처럼 외할아버지와 기구할 정도로 닮아 있는 그 모습이 더더욱 클로즈업되어야 했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10.01 18:45 신고

      말씀처럼, 영화에선 미성숙함만 강조하고 성장한 것이 없게 느껴지기에, 대체 뭘 하는 놈인지 알기 힘든 캐릭터가 되버렸지요.

      만화책에서 묘사된 카일로 렌은 외할아버지의 혈기왕성한 시절을 닮은 면모를 조명해준 덕에, 색다른 캐릭터가 나왔다고 할까요?

      이 모습을 베이스에 미성숙함을 깔아놓았어야 했으면, 지금 같은 한심한 캐릭터가 되진 않았을거라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19.10.02 02:18 신고

    이게 바로 시퀄에서 보여줬어야 했던 것들인데... 마인드 트릭 집어치우고 바로 헤드샷 날리는거 하며, 정면대응하기엔 무리인 질로 괴물의 입 속으로 다이빙해서 내부에서 찢고 나오는 막가파 애송이! 시스제 믹서기!! 이러면 굳이 가면이 없었어도 할아버지 막 나가던 시절을 고스란히 물려받았단 묘사가 쉽건웅인데...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10.02 02:22 신고

      이 만화에 묘사된 것을 토대로 카일로 렌 이란 캐릭터를 만들었으면 정말 만족스러울텐데, 영상물에선 제작자의 의도와 달리 한심한 짓만 반복하는 꼴만 반복하니 얼마나 답답합니까…

      차라리, 이렇게 묘사됐으면, 영화는 엉망이어도 캐빨은 할 수 있었을텐데, 그마저도 에피 9 스토리 시놉시스에서 카일로 렌은 아직도 라이트 사이트에 끌림을 느끼는 놈으로 설명됐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