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 스토리 몰아보기 후기

2019. 6. 22. 22:44영화 이야기/후기

반응형
SMALL

어릴 때, 비디오 방에서 <토이 스토리>를 자주 빌려봤던 기억을 더듬으며, <토이 스토리 4>의 개봉 소식을 듣고, 본편과 외전 에피소드를 모두 정주행했습니다. 친구와 내일 약속으로, <토이 스토리 4>와 <존 윅: 파라벨룸>을 보기로 계획을 잡았기에, 다는 못 봐도 <토이 스토리> 만큼은 다 보자는 심정으로 보고, 외전인 <토이 스토리: 공포의 대탈출>과 <토이 스토리: 공룡 전사들의 도시> 역시 챙겨봅니다.


1편, 2편, 3편의 우디. 작화 역시 미묘하게 차이가 난다

역시, 토이 스토리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주인공 '우디'. 2편을 제일 많이 봤기에, 2편의 이미지가 머리에 박혔는데, 1편의 철없는 모습을 다시 보니, 얼마나 놀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주 이기적인 장난감으로 그려지는 모습이, 얼마나 충격적이었는지… 이후, 2편과 3편에서 성장한 우디의 모습에 1편의 이기적인 모습을 생각하자니, 전혀 다른 인물(장난감)으로 보였답니다.

이야기를 이렇게 몰아서 보니, 확실히 느껴지는 것이 있다면, 1편과 2편은 제작 텀이 짧아서 좋은 작품으로만 기억했지만, 3편의 이야기는 어린 시절 <토이 스토리>를 본 사람들에게 바치는 작별의 선물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낍니다. 앤디와의 작별은 토이 스토리만의 특징과 감동을 잘 전달한 장면이라, 아직도 잊을 수 없는 명장면입니다.

3편을 처음 봤을 당시, 극장에서 보지 못하고 TV에서 해줄 때야 봤는데, 중간부터 봐서 아쉬웠지만, 엔딩을 처음 볼 당시 얼마나 눈물이 났는지 모릅니다. 어떤 작품에서도 이렇게 훌륭하 작별 인사를 보여주지 못 했던 것을 생각하면, 정말 훌륭한 작품이었지요.

3 이후 나온 외전편 <공포의 대탈출>과 <공룡 전사들의 도시>는 엔딩 이후 그려지는 후일담을 훌륭하게 그렸다는 점에서 무척이나 만족스럽습니다. <공포의 대탈출>은  장난감을 훔쳐 고가에 팔려는 악당의 모습은 <토이 스토리 2>의 전개와 전체적으로 비슷하며, <공룡 전사들의 도시>는 자신이 장난감임을 자각하지 못한 1편 시절의 버즈를 보는 느낌이 들기에, 플롯 자체는 유사하지만, 새로운 캐릭터와 연출 덕분에 재미있게 보았답니다. 공룡을 좋아하기 때문인지, 공룡 전사들에게 사심이 더 들어가긴 하지만…


이제 남은 건, 신작인 <토이 스토리 4>를 보는 일만 남았습니다. 이미 훌륭하게 3부작으로 끝냈고, 멋진 후일담으로 스토리를 끝맺었다고 생각했기에, 걱정이 반이고 기대가 반인 상태라, 이 작품을 어떻게 봐야할지 걱정입니다.

반응형
LIST
  • 프로필사진
    BlogIcon Gloomyink2019.06.23 23:23 신고

    한 시리즈가 외전까지 평상타 이상을 치는 건 흔치 않죠. 1편은 좋게 뽑아놓고 바로 다음 후속작에 떡락해버리는 작품군도 넘실대는 판에... 그래서 토이스토리 시리즈는 참 대단한 시리즈라는 걸 실감하게 됩니다. 과연 4편도 명작으로 뽑아줄까 기대도 되고 걱정도 되네요. 3편에서 이미 훌륭하게 추억과 작별을 다룬 엔딩을 낸지라 참.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06.23 23:58 신고

      소포모어 징크스가 번번히 일어날 수 밖에 없을 소재인데도, 나올 때마다 명작을 뽑아주는 <토이 스토리>인 만큼, 기대를 안 할 수가 없지요.

      물론, 삼부작으로 잘 완결 했으면서, 또 새작품을 내서 말아먹는 지경으로 간 스타워즈 같은 신세는 면하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레드2019.06.24 21:55

    3부작의 경우는 장난감이 정말 자아를 가지고 있다면? 이라는 흥미로운 상상 하에서 장난감들이 겪게 될 운명을 근원적 두려움으로 치밀하게 그리고 설득력 있게 전달함과 동시에 주인공인 우디, 버즈, 제시의 캐릭터는 물론이요 버릴 것 하나 없는 조연들까지 잘 버무러진 그야말로 픽사 디즈니 불후의 명작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히 애니메이션 영화계의 매트릭스 트릴로지 혹은 다크나이트 트릴로지와 같은 시리즈라고 할까요.

    주조연들도 훌륭했지만 이들과 갈등 구조를 가진 빌런들인 1편의 시드는 장난감을 소중히 여겼던 앤디의 안티테제의 캐릭터성, 2편의 알과 스팅키 옹은 각각 장난감을 재화적인 가치로만 여기는 모습과 장난감은 언젠간 버려질 운명이다라는 논리로 앤디에게 버림 받을지도 몰라라는 두려움을 가진 우디의 두려움을 점화하는 역할, 3편의 랏쏘는 우디 일행이 앤디의 진심을 몰랐을 때를 거울로 투영시킨 모습을 되게 매력적으로 묘사했다는 점에서 주조연을 더더욱 빛나게 해주고 이들을 넘어섬으로써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준 케이스라고 생각됩니다. 역시 빌런은 주인공들을 빛내는 다크나이트다라는 격언이 옳았음을 실감합니다.


    P.S: 10년간 함께 한 MCU도 기존 주인공들이 함께 하는 마지막이라는 점과 유년 시절의 추억인 토이 스토리 시리즈도 완전결착이다보니 이제 진짜 아재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되어서 엉엉엉 거리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즈 나이트메어2019.06.24 22:00 신고

      장난감이 자아를 가진 묘사 덕분에, 장난감 처분에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들었던 작품입니다. 인격을 가진 존재로 묘사되기에, 우리가 일상에서 보는 장난감의 존재를 달리 보게 된다는 점에서도 놀라운 작품이었지요.

      장난감에 대한 시선이 주연들과 악당들의 관점 덕분에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끌 수 있었고, 뒤따르는 감동은 정말 눈물이 안 날 수가 없었습니다.

      세월이 지나도 명작인 <토이 스토리>. 이렇게 멋진 작품을 어린 시절때 보았고, 3편까지 볼 수 있어서 정말 기뻤습니다.

      p.s. MCU와 11년간 함께한 것도 아재인데, 어린 시절 토이 스토리 봤던 걸 생각하면, 진짜 아재가 되버렸어요 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