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 스포일러 없는 후기

2019. 10. 3. 21:26영화 이야기/후기

반응형
SMALL

호아킨 피닉스가 맡은 영화 <조커>는 히어로 만화를 영화화한 것이 아닌, DC 코믹스의 <배트맨> 이야기를 부분적으로 차용한 조커, 아서 플렉의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에 가깝습니다. 즉, 빌런의로서 조커의 탄생을 기대하고 영화를 기다렸지만, 실제 영화가 보여주는 건 조커라는 빌런이 아닌, 아서 플렉이 어떤 삶을 살고, 어떤 계기로 변하는지가 주 내용입니다.

가장 중요한 걸 얘기하자면, 번역은 특유의 영어 인사를 그대로 사용하는 걸 봐서, 그 번역가(…)가 맞습니다… 그나마 나은게 있다면, 작품성을 망치는 수준의 오역은 없다는 정도? 그리고, 쿠기 영상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 영화는 후속작을 상정하고 만든 영화가 아니기에.

이하는 스포일러를 배제한 후기이니, 대체로 완곡하게 넘어가거나, 작품을 보실 때의 중요한 요소를 일부만 짚어 봅니다. 다만, 영화에서 설명하고자 하는 바를 일부 풀어쓰기 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합니다.


사회적 문제가 많은 고담시의 광대로 일하는 아서 플렉의 이야기를 다루는 장면에선 안타까운 장면들이 많이 나옵니다. 고담의 사회 문제와 소위 말하는 '없는 자들' 해당하는 아서 플렉의 상황은 동정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영화는 토마스 웨인을 비롯한 기득권자들을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것도 있지만, 아서와 같이 없는 자들 역시 절대 긍정적으로 보여주지 않습니다. 없는 자들도 자기 일에 열중해야하는데, 남의 일을 신경 쓸 여유가 없거든요. 이 사회를 살아가는 관객들과 똑같이요.

아서 플렉의 변화는 사회의 영향도 있지만, 주변에서 그를 붙잡아줄 이가 전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 사회가 점점 더 아서 플렉을 몰아붙이고, 그런 분노가 탄생시킨 결과물이 조커라고 보아도 무관합니다. 아서 플렉의 삶을 완전히 동일하다고 여길 순 없겠지만, 현대 사회의 (작성자를 포함한) 수 많은 젊은 이들의 꿈이 자절되는 사회를 살아가면서 겪는 어려움과 고통이 계속 누적되고 있으며, <조커>는 그렇게 억누른 것이 폭발한 하는 것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 내에서 아서 플렉의 웃음은 꽤 중요한 장치로 나옵니다. 스포일러 때문에 자세히 설명하긴 힘들지만, 아서가 웃는 장면에서 웃음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잘 생각하며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영화 개봉 전에 모방 범죄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에이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야?'라는 반응이었지만, 실제로 영화를 보니, 본성을 억누르고 분노를 해방하는 모습의 조커의 모습에서 충격과 카타르시스가 함께 느껴질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사회 현상을 선동하는 영화가 아니라, 그런 사회의 문제점을 경고하는 것에 가깝습니다. 현대 사회의 문제점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종잡을 수 없이 커지면, 조커와 같은 인물이 나올지도 모르는 것을 말이지요.

다만, 혹평할 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개봉 전부터 토마스 웨인을 부정적으로 묘사한다고 나온 바가 있었고, 실제로 그렇게 묘사됩니다. 브루스 웨인이 배트맨이 된 계기를 생각해보면, 여러모로 본작의 토마스 웨인은 안 나오는게 차라리 낫다고 할 정도로 캐릭터 붕괴가 심각해요. 아무리 각색과 재해석이라고는 하지만, 토마스 웨인은 차라리 안 나오는게 맞다고 봅니다. 만약, 본작의 브루스 웨인이 배트맨이 된다면, 우리가 아는 배트맨이 되진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애초에, 본작은 배트맨의 존재를 고려하지 않은 작품이라고 감독이 말하긴 했지만……


히스 레저와 절친이었던 호아킨 피닉스

앞서 말씀 했듯이, 히어로 영화의 악당의 탄생을 다루는 것과는 조금 다른 작품이기에, 무자비하고 사악한 악당의 탄생과는 조금 거리가 먼 작품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분명 훌륭한 작품성을 보여주며, 배우 호아킨 피닉스의 열연 덕분에 슈퍼 히어로를 소재한 작품 중에선 상당히 이색적인 작품이 되었습니다.

개봉 전부터, 토드 필립스 감독은 마블 스튜디오에서 보여주지 못 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호언장담했었는데, 절대 과언이 아니라는 점을 확실하게 알립니다.

p.s. 개봉일, 메가박스 한정 티켓을 받기 위해 (시험 기간 중이던) 친구 것과 함께 두 좌석을 예매했지만, 조금 전에 다 소진되었던 참이라, 영화를 2만원에 보는 흑우가 있다를 찍었다는 슬픈 이야기도 존재합니다…

반응형
LIST